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종교/역학 >

[기독교]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박효진
출판사
에젤
출간일
2016.02.11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
페이지 295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4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는 아시아 최초의 민영교도소인 소망교도소에서 부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박효진 장로가 19년 만에 못 다한 교도소 담장 안팎 이야기와 2010년 개청 이후 세계가 주목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는 소망교도소 사역의 놀라운 결과를 들려준다.

  • 저자 소개


    저자 : 박효진
    저자 박효진은 육이오 전쟁이 나던 해에 태어난 저자는 한때 교도관이었고 10년의 휴직기를 거쳐 지금도 여전히 교도관이다.
    저자가 가장 오랜 세월 근무했던 청송감호소와 청송교도소는 우리 역사의 어두운 한 모퉁이에서 사생아처럼 태어난 ‘한국판 빠삐용’의 현주소로 숱한 아픔의 대명사였다. 어둠이 짙으면 한 줄기 빛이 더 그리워지는 법. 지옥의 땅이라 불리던 그곳에서부터 저자의 이야기는 시작된다.
    자기 몸조차 처참하게 자해하기를 서슴지 않던 그들은 저자의 원수이자 친구였다. 대한민국 공인 최고 악질들이 어떻게 가장 천진난만한 사람으로 변화될 수 있는지를 직접 목격한 증인으로서 글을 쓰게 된 저자는, 1997년에 출간된 첫 책 [하나님이 고치지 못할 사람은 없다]로 16만 독자들의 영혼과 뜨겁게 교감한 후, 못다 한 이야기들과 현재 진행형인 이야기들을 묶어서 19년 만에 다시 독자들 앞에 선다.
    서울구치소에서 직무상 직접 관리했던 정치인, 경제인, 군인 등 권력 상층부의 유력인사들이나 가슴에 붉은 명찰을 달고 있는 사형수들이나 그 영혼의 가치는 동일하다는 진리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안에서 재확인한 감격을 여러분과 나누고자 한다.
    긴 세월 동안 간증부흥회, 새생명 축제, 직분자 세미나 등 집회인도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저자는 현재 새로운 교정교화의 실험무대로 경기도 여주에 세워진 민영 소망교도소에서 부소장으로 재직하면서 담장 안 사역에도 열정을 쏟아 붓고 있다.
    가족으로는 부인 최순주 권사, 부부 교도관으로 역시 소망교도소에(서 생략) 재직 중인 사위 양재영과 딸 소영, 목사로 사역하고 있는 아들 민과 며느리 유자현이 있으며, 네 명의 손자 손녀를 두었다.
    서울 신림동의 명문교회에서 장로로 섬기고 있다.

  • 목차

    책을 열며
    1장
    탈주범 잡는 법
    상상초월 정 주임
    독방 예배
    술자리 기싸움
    79표 장로

    2장
    못 말리는 종문이
    알몸난동 진압기
    불 속의 줄다리기
    천국행과 지옥행
    거지로 온 천사

    3장
    청송에서 서울로
    죄수복 입은 목사님
    지존파의 선물
    진짜 예수쟁이, 사형수 박철웅
    형님 위해서 기도합니다!
    그 선배, 박석기

    4장
    필라델피아 스릴러
    설매리에 내린 은혜
    인생은 아름답다!
    문 닫은 청송감호소
    기적의 소망교도소

    책을 닫으며

  • 출판사 서평

    16만 독자의 심금을 울린 [하나님이 고치지 못할 사람은 없다]의 저자이자, 아시아 최초의 민영교도소인 소망교도소에서 부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박효진 장로가 19년 만에 못 다한 교도소 담장 안팎 이야기와 2010년 개청 이후 세계가 주목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는 소망교도소 사역의 놀라운 결과를 들려준다.

    15척 담장 안, 깊디깊은 철창 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바깥세상은 그저 호기심어린 눈으로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흥밋거리만을 기대하며 접근해온다. 그러나 죄인을 지극히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 구원의 밧줄을 깊은 담장 속으로 드리우셔서 미천한 자들을 어떻게 존귀한 자로 탈바꿈시키시는지를 안다면 사람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교도소, 구치소, 감호소….
    세상이 볼 때는 가장 비참하고 낮은 곳,
    외면하고 싶은 지옥 같은 곳.
    저주받은 자들이 우글거리는 곳.
    버림받은 자들의 한이 서린 곳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바로 그곳의 낮고 미련한 사람들을 통해 자칭 높고 지혜로운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는 대역사를 어제도 오늘도 이루어내신다.

    청송교도소, 청송감호소는 잊혀진 옛날이야기가 아니다.
    서울구치소의 사형장도 과거의 추억담이 아니다.
    이제 경기도 여주시에 자리한 민영 소망교도소에서 어제나 오늘이나 동일하신 하나님은 놀라운 구원의 이야기를 계속 써나가고 계신다.

    세상이 포기하고 자신마저 포기한 사람들을 포기하지 않으신
    하나님의 사랑과 능력에 대한 생생한 증언!

    책속으로 추가
    “여러분, 잠깐 여기를 좀 보세요.”
    그녀는 천천히 양손을 드레스 속으로 집어넣어 권총 두 자루를 뽑아들고는 좌중을 내려다보았다. 갑작스런 위기 상황에 모두 그 자리에 얼어붙고 말았다.
    “나는 오늘 여기서 식구들을 다 쏘아죽이고 나도 죽으려고 작정하고 준비해왔습니다….”
    가족들은 공포에 질려 사색이 되었다. -247쪽-

    청송감호소는 문을 닫았다. 그리고 소망교도소가 문을 열었다! 이토록 가슴 벅찬 성공을 거두리라고 전혀 예측할 수 없었던 민영소망교도소 사역을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고 기도와 물질로 헌신한우리 성도들이 눈물겹도록 고맙다! 한국교회가 자랑스럽다! 세상이 포기하고, 가족이 포기하고, 심지어 자신마저 자기를 포기해버린 사람들을 기어이 포기하지 않으시는 주님의 사랑에 힘입어,오늘도 이 소망 동산에선 어둠의 권세에 붙잡혀 살던 옛사람을 벗어
    버리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사람 입기를 애쓰는 수용자들이 세상을 향해 담대히 외친다.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 고린도후서 5:17 ” 이 뜨거운 믿음의 함성은 눈에 보이는 15척 교도소의 담장뿐 아니라, 지난 세월 그들의 마음속에 더 높이 쌓아 올려진 자신의 벽을 마침내 여리고 성처럼 무너뜨리고야 말 것이다. 청송감호소와 서울구치소 사형장에서 ‘하나님이 고치지 못할 사람은 없다’로 시작된 어제의 신앙고백은 오늘 소망교도소에서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는 새로운 고백으로 이어진다. 하나님의 때에 세워질 더 많은 민영교도소와 기도로 준비되고 있는 민영소년원을 통해 내일 하나님은 또 어떤 고백을 이끌어내실지생각만으로도 가슴이 벅차다!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 -291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