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종교/역학 >

[기독교] 운동에 참여하는 센터처치

운동에 참여하는 센터처치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팀 켈러
출판사
두란노서원
출간일
2018.03.05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운동에 참여하는 센터처치
페이지 436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6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하나님 나라의 사역을 위해 도시 속에서 헌신한 팀 켈러의 선물!

    오늘날 목회를 하는 교회 리더들, 특히 도시나 도시화된 지역에서 일하는 교회 리더들을 위한 교과서 「Center Church」시리즈. 도시, 문화, 교회, 그리고 성경을 기반으로 한 30년 동안의 성공적 사역을 바탕으로 한 목회 코칭서로, 2016년 출간된 《팀 켈러의 센터처치》를 복음 중심, 도시 중심, 운동 중심이라는 세 가지 중심 주제로 분권하고, 권위 있는 교계 지도자들의 논의를 추가해 새롭게 펴낸 것이다.

    제3권 『운동에 참여하는 센터처치』에서 저자는 교회 사명의 본질을 살피며 각각의 그리스도인이 세상에서 하는 일과 사명의 관련성을 살펴본다. 저자는 ‘선교적 교회’가 되는 것이 오늘날 어떤 의미이며 또 교회들이 어떻게 실질적으로 사람들을 구비하여 선교적 삶을 살아가도록 도울 수 있는지 제시한다. 교회들은 의도적으로 통합적인 사역을 만들어야 하며 사람들을 하나님께, 각 사람에게, 각각의 도시에, 그리고 우리 주변의 문화에 연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 저자 소개


    저자 : 팀 켈러
    저자 팀 켈러는 맨해튼을 비롯해, 미국 뉴욕 세 군데 지역에서 약 6천 명의 성도들이 예배드리는 리디머교회(Redeemer Presbyterian Church)의 설립 목사이다.
    팀 켈러의 설교는 철저히 예수 복음 중심이며, 따뜻하면서도 예리한 지성으로 이 시대를 통찰력 있게 읽어 준다. 그래서 신실한 그리스도인뿐 아니라, 구도자와 회의론자들에게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삶의 모든 현장이 복음에 깊이 뿌리박히는 데 집중하는 설교는, 교인들을 “맨해튼에서 가장 활력 넘치는 회중”으로 변모하게 했다. 나아가 지역을 넘어 매주 3만여 명 이상이 교회 웹사이트를 통해 그의 설교를 듣고 있다.
    또한 팀 켈러는 한 시대의 문화와 사상이 만들어지고 집약되는 ‘도시 지역’ 선교에 헌신했다. 실제로 지금까지 전 세계 100개 이상 도시에 430개 교회의 개척을 도왔다.
    한편 〈뉴스위크〉에서 “21세기의 C. S. 루이스”라는 찬사를 받을 만큼 변증가로서도 영향력 있는 행보를 보인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나 자랐고, 버크넬대학교(Bucknell University), 고든콘웰신학교(Gordon-Conwell Theological Seminary), 웨스트민스터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에서 수학했다. 대학 시절 IVF 활동을 통해 복음을 받아들였고, 신학교를 갓 졸업한 스물네 살의 나이에 버지니아 웨스트호프웰교회에서 사역을 시작했다. 1984년부터는 5년간 모교인 웨스트민스터신학교 강단에서 설교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저서로는 《팀 켈러의 답이 되는 기독교》, 《팀 켈러의 예수, 예수》, 《팀 켈러, 하나님을 말하다》, 《팀 켈러의 내가 만든 신》, 《팀 켈러의 묵상》, 《팀 켈러의 설교》,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 《팀 켈러의 센터처치》, 《팀 켈러의 기도》, 《팀 켈러의 일과 영성》, 《팀 켈러, 결혼을 말하다》, 《팀 켈러의 왕의 십자가》, 《팀 켈러의 정의란 무엇인가》, 《당신을 위한 로마서 1, 2》, 《당신을 위한 사사기》(이상 두란노)가 있다.

    저자 : 팀 체스터
    저자 팀 체스터 Tim Chester는 영국 노스 요크셔, 보로우브리지그레이스교회(Grace Church Boroughbridge)의 목사이며, 30여 권의 책을 쓴 작가이자, 액츠29오크힐아카데미(Acts 29 Oak Hill Academy)의 강사이다.

    저자 : 다니엘 몽고메리
    저자 다니엘 몽고메리는 Daniel Montgomery는 소전커뮤니티교회(Sojourn Community Church)의 설립 목사.

    저자 : 마이크 코스퍼
    마이크 코스퍼 Mike Cosper는 소전커뮤니티교회(Sojourn Community Church)의 예배 목사이다.

    저자 : 앨런 허쉬
    저자 앨런 허쉬 Alan Hirsch는 100무브먼트(100Movement), 구축선교훈련네트워크 (Forge Mission Training Network) 등의 설립자이다.

  • 목차

    이 책을 향한 찬사들
    프롤로그
    《센터처치》 시리즈를 내놓으며
    역자의 글

    Part 1 {선교적 교회} 교회는 선교적 공동체다
    1. 선교적 교회 운동의 흐름
    2. 선교적 교회 운동의 중심잡기
    3. 모든 성도들을 선교사로 세우는 사역
    ‘선교적 공동체’에 대한 논평(팀 체스터)
    팀 체스터에 대한 답변(팀 켈러)

    Part 2 {통합적 사역} 통합적인 사역을 추구하라
    4. 사역 영역들의 균형
    5. 하나님을 만나도록 연결하라
    6. 공동체를 만나도록 연결하라
    7. 지역 사회를 만나도록 연결하라
    8. 일터를 만나도록 연결하라
    ‘통합적 사역’에 대한 논평 (다니엘 몽고메리 & 마이크 코스퍼)
    다니엘 몽고메리 & 마이크 코스퍼에 대한 답변(팀 켈러)

    Part 3 {운동 역동성} 하나님 나라의 운동에 참여하라
    9. 교회, 운동인가 제도인가?
    10. 교회는 조직화된 유기체다
    11. 운동 역동성이 나타나는 교회 개척 사역
    12. 도시 속에 복음의 생태계를 만들라
    ‘운동 역동성’에 대한 논평(앨런 허쉬)
    앨런 허쉬에 대한 답변(팀 켈러)


    기고자들에 대하여
    《센터처치》 시리즈 소개

  • 출판사 서평

    팀 켈러, 《센터처치》 시리즈를 내놓으며
    《팀 켈러의 센터처치》는 오늘날 목회를 하는 교회 리더들, 특히 도시나 도시화된 지역에서 일하는 교회 리더들을 위한 교과서다. 당신이 보고 있는 지금 이 책은 (《복음으로 세우는 센터처치》와 《도시를 품는 센터처치》와 함께) 하나의 시리즈 중 제3권이다.
    이 책은 《팀 켈러의 센터처치》의 마지막 세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것은 선교적 공동체, 통합적 사역, 운동 역동성이며, 추가적으로 그 내용에 대한 다른 저자들의 논평과 그 논평에 대한 나의 대답으로 이루어져 있다. 선교적 공동체에 대한 첫 논평자는 목사이자 신학자인 팀 체스터다.
    통합적 사역에 대한 두 번째 논평은 다니엘 몽고메리와 마이크 코스퍼인데, 그들은 켄터키 주, 루이빌에 있는 소전교회(Sojourn church)의 목회자들이다. 앨런 허쉬는 선교적 교회에 대한 저술가이며 사상 리더인데, 운동 역동성에 대한 세 번째 논평을 썼다.
    각각의 제목들에서 볼 수 있듯이 《팀 켈러의 센터처치》는 포스트 기독교(post Christianity) 시대 이후 문화 속에 교회가 어떻게 다가가 사역할 수 있을지에 대하여 실용적인 질문들을 한다. 지난 20년 간 있었던 “선교적 교회”(missional church) 운동의 쟁점들을 붙잡고 씨름한다.
    선교적 교회 운동은 옛 형태의 교회 사역과 심지어 최근에 성공적이었던 구도자 교회 접근법마저도 점점 더 세속화되어가는 지구촌적 후기 현대 문화에 다가가는 데 비효과적인 것으로 간주한다.
    많은 사람들이 선교적, 이머징 교회 운동의 시대는 끝났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것이 다루려 했던 문제는 여전히 우리에게 존재한다. 그 문제를 레슬리 뉴비긴의 질문이 대변한다. “어떻게 여기 있는 교회가 세속적, 포스트 기독교(post Christianity) 시대 이후 문화와 선교적 조우를 할 것인가?” 선교적 조우란, 문화에 흡수되어 “선교”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도 아니고, 단절되고 고립되어 “조우”가 없는 것도 아닌 것을 말한다. 나는 이 질문이 선교적 교회라는 용어의 기원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서구 교회는 지난 여러 세기의 역사 중 그 어느 때보다 더 둘러싼 주변 사회에서 동떨어져 있다. 어떻게 서구 교회가 세계 다른 지역의 교회들처럼 문화와 선교적 조우를 할 수 있을까? 뉴비긴의 질문에 답하려고 서구 교회가 애쓰는 데 사용했던 에너지는 이미 소진되었다.
    하지만 진정 그 질문 자체가 오늘날 시대에 뒤쳐졌거나 시의적절성을 좀 잃었을까? 아닐 것이다. 지난 몇 년 동안 일어난 일들로 서구의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당황했거나, 갈피를 잡지 못하거나 혹은 본국에 살면서도 실향민과 같은 기분을 느꼈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제3권에서 다루는 쟁점들은 이전 어느 때보다 더 시의적절하고 절실하다.
    제3권에 참여한 저자들은 매우 도움이 되는 관점과 경험을 나눌 자격을 갖추었다. 잠시 훑어보더라도 그들이 미국에 국한되지 않고 지구촌적 관점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팀 체스터는 영국인 목사이자 신학자이다. 앨런 허쉬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태어나 자랐고, 호주에서 공부하고 사역하고 가르쳤다.
    앨런은 세계 여러 곳을 경험했고, 세계의 여러 다양한 곳에서 “첨예한” 상황 속에 있는 사역들을 관찰했다. 그와는 대조적으로 다니얼 몽고메리와 마이크 코스퍼는 미국의 젊은 목회자들로서 한 새로운 교회가 뉴비긴의 선교적 조우를 자신들의 도시에서 실행하며 실용적 방법을 찾았던 사례 연구의 이야기로 교훈을 준다.
    다른 것도 그렇지만, 그들의 교회 이름인 소전(sojourn, 체류)은 그들이 자신들의 선교, 비전, 사역을 이해하기 위한 여러 길들을 어떻게 거쳐 왔는지를 말해 준다.
    내가 이 시리즈의 모든 기고가들과 교류하며 배운 핵심 교훈들은 독자들에게도 유의미할 것이다. 《팀 켈러의 센터처치》는 상당히 길다. 사실은 겁이 날 정도로 길다. 그러나 이 책이 교회 사역에 대한 완전한 “실용 신학”이라고 주장하지는 않겠다. 예를 들어, 《팀 켈러의 센터처치》에는 설교에 대한 내용이 별로 없다.
    그 중요성에 대해서는 일정 부분 언급하지만 말이다. 그러므로 《팀 켈러의 설교》를 읽고 후기 현대 문화 속에서 사역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분명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또 내가 《팀 켈러의 센터처치》에서 복음과 도시에 대한 성경적 신학을 좀 고찰하긴 했지만, 대부분의 장들에서 나는 강한 근거를 제시할 시간이 없었다. 예를 들어, 내가 예배, 공동체 형성, 자비와 정의, 전도에 대해 논할 때, 나는 완전한 신학적 기반을 제시하지 않았다.
    대신 그런 면을 잘 다루고 있는 다른 책들을 제시했다. 예를 들어, 통합적 선교(《운동에 참여하는 센터처치》의 제2부)의 내용은 에드먼드 클라우니가 쓴 책들의 교회론과 교리를 바탕으로 한다. 정의에 대한 장들과 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