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종교/역학 >

[기독교] 존 파이퍼의 병상의 은혜

존 파이퍼의 병상의 은혜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존 파이퍼
출판사
두란노서원
출간일
2016.08.08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존 파이퍼의 병상의 은혜
페이지 139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875 K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존 파이퍼의 병상의 은혜』는 독서하기 힘든 여건에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읽을 수 있도록, 병원에서 투병 중인 이들에게 필요한 핵심 내용을 군더더기 없이 담았다. 입원 중인 환우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으나 마땅히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를 때, 이 책이 마음을 전하는 다리가 되어줄 것이다. 물론 병원에 입원한 비신자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전도용 선물로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

  • 저자 소개


    저자 : 존 파이퍼
    저자 존 파이퍼(John Piper)는 우리 시대 기독교 복음주의를 대표하는 지도자. ‘기독교 희락주의자’, ‘기쁨의 신학자’로 불린다. 1946년에 태어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그린빌에서 성장기를 보냈다. 휘튼칼리지에서 영문학(전공)과 철학(부전공)을 공부했고, 풀러신학대학원(목회학)과 독일 뮌헨대학교(신학박사)에서 학위를 받았다. 박사학위를 마치고 나서 6년간 베델칼리지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1980년, 설교자로의 부르심을 압도적으로 느낀 뒤 베들레헴침례교회(Bethlehem Baptist Church,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 소재)에 부임했다. 이후 2013년까지 33년간 설교목사로 사역했다. 목회 현장에서 은퇴한 뒤 지금까지 ‘Desiring God’ 사역을 통해 수많은 교회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베들레헴신학교(Bethlehem College and Seminary)에서 총장직을 맡고 있다. 《하나님을 들으라》, 《나는 나를 구원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기쁨》, 《차별없는 복음》, 《거듭남》(이상 두란노) 등 수십 권의 저서가 있다.
    www.desiringGod.org

    역자 : 윤종석
    역자 윤종석은 《팀 켈러의 탕부 하나님》, 《마음의 길》, 《은혜, 은혜, 하나님의 은혜》, 《차별없는 복음》, 《순종》, 《하나님 당신을 갈망합니다》, 《결혼 건축가》 등 다수의 책을 번역한 전문번역가다. 서강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골든게이트침례신학교에서 교육학(M.A.)을, 트리니티복음주의신학교에서 상담학(M.A.)을 전공했다.

  • 목차

    추천의 글. 병원은 제 영혼의 단련장이요, 하나님의 선교지였습니다
    들어가며. 우리 생명은 하나님의 능하신 손안에 있습니다

    Part 1.
    고통의 병상을 은혜로 바꾸는 10가지 진리
    진리를 굳게 붙드십시오
    그 진리가 당신을 지켜 줍니다

    1. “들려오는 오만 소리에 마음이 어수선합니다”
    2. “고통 한복판에 두시는 하나님이 원망됩니다”
    3. “아무도 이 아픔 모릅니다”
    4. “하나님도 못 고치실 겁니다”
    5. “뭘 잘못했길래 내게 이런 벌을 내리나 싶어 서글픕니다”
    6. “이대로 생이 끝날까 봐 두렵고 허망합니다”
    7. “완쾌되고 싶지만… 그럴 수 있을까요?”
    8. “주님을 믿고 싶지만 자꾸 마음에 시험이 듭니다”
    9. “낫게 해 달라는 건 미성숙한 기도 같아 망설여집니다”
    10. “~했더라면 병에 안 걸렸을 텐데. ~했더라면 더 빨리 나았을 텐데”

    Part 2.
    영혼육을 살리는 10가지 병원 생활 지침
    환우와 환우 가족들에게

    1. 의료진의 처치 지연이나 비능률적인 병원 행정에 대한 불평을 멈추십시오.
    2. 병실의 온갖 소음 속에서 말씀으로 영적 평안을 사수하십시오.
    3. 텔레비전을 늘 켜 둘 필요는 없습니다. 당신의 영혼을 보살피십시오.
    4. 같은 병실 환우들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상대가 허락한다면 같이 기도해 주고 예수 안에 있는 소망을 말해 주십시오.
    5. 통증이 밀려올 때, 몇 단어로도 충분하니 말씀을 계속 선포하십시오.
    6. 가족이나 친구에게 도움을 청해 의료진과 긴밀하게 소통하십시오.
    7. 볼품없어진 외모에 예민해하지 말고 편안한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하십시오.
    8. 참혹한 ‘죄’라는 질병에서 구원받았음을 기억하십시오.
    9. 위대한 명의, 예수를 귀히 여기십시오.
    잠깐의 가벼운 이 환난이 크고 영원하고 중한 영광을 이루는 과정임을 선포하십시오.
    10. 지금 겪는 어려움이 하나도 낭비되지 않도록 쉬지 말고 기도하십시오.

    치유를 위한 기도

  • 출판사 서평

    육신이 곤고할 때도
    여전히 당신은
    하나님께 사랑받는 자녀입니다

    병원에서 책은 무슨 책입니까?
    누가 병원에서 책을 읽어요?

    여기저기 아프고 거동은 불편해 만사가 귀찮다. 근심과 염려로 두렵고 불안하다. 병실은 텔레비전과 의료기기 소리, 빈번하게 드나드는 사람들로 밤낮없이 소란하고 산만하다. 그 와중에 시간은 더디 흐르고 하루하루가 무료하고 지루하다. 누구나 공감할 만한 병원의 일상 풍경이다. 오랜 지병 혹은 갑작스러운 발병이나 사고로 입원했거나 가족의 간병을 위해 병원 생활을 해본 사람이라면, 병원에서 독서라니 안 될 말이라고, 아픈 사람에게 책 선물을 하는 것은 센스 부족이라고 손사래 칠 것이다.
    하지만 바로 그런 이유로 더더욱, 병원에 입원한 환우와 그 가족들, 또 병원으로 문병을 가는 이들의 손에 이 짤막한 책을 쥐여 주고 싶다. 의료진이 환우의 몸을 돌보듯, 환우는 그 고통의 병상에서 자신의 영혼을 돌봐야 한다. 《존 파이퍼의 병상의 은혜》는 독서하기 힘든 여건에서도 부담스럽지 않게 읽을 수 있도록, 병원에서 투병 중인 이들에게 필요한 핵심 내용을 군더더기 없이 담았다. 입원 중인 환우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으나 마땅히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를 때, 이 책이 마음을 전하는 다리가 되어줄 것이다. 물론 병원에 입원한 비신자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전도용 선물로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당대의 존경받는 신학자요 목회자, 존 파이퍼
    그가 암 투병을 하면서 뼛속들이 검증하고 더욱 믿게 된
    은혜의 신학을 고백하다!

    인생의 가장 결정적인 순간에, 이를 테면 우리의 육신과 감정이 무너질 때 우리의 신앙, 우리가 믿는 예수 그리스도는 실제로 우리에게 어떤 역할을 하는가? 이 책은 이 시대 기독교 복음주의를 대표하는 지도자요, ‘기독교 희락주의자’, ‘기쁨의 신학자’로 불리는 존 파이퍼가 전립선암 투병 생활을 토대로, 일상을 파고드는 신학과 신앙을 그린 것이다. 육신이 곤고할 때 더 선명하게 경험하는 하나님 은혜를 전하고, 병상에서 다른 무엇보다 ‘하나님 말씀’을 붙들도록 권면한다. 살면서 누구나 크고 작은 육신의 아픔을 피해갈 수 없다. 이 책은 크리스천으로서 ‘질병’을 대하는 마음가짐과 행동을 소개함으로써, 우리의 고난이 낭비되지 않도록 그 시기를 잘 보내는 법을 정리했다. 나아가 환우와 그 가족들의 병원 생활을 돕는 실질적인 조언이 담겨 있다.